문 대통령 "언제든 日과 대화…한미일 협력 도움"
문 대통령 "언제든 日과 대화…한미일 협력 도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1일 2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며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에서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 발전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일 간 과거사와 관련해선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00년이 지난 지금,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되었다”며 “우리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은,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과 관련해선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고 언급하며 “일본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고,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시작으로 북한이 역내 국가들과 협력·교류하길 희망한다”며 “이는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라는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