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포항 수성사격장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중단"
권익위 "포항 수성사격장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중단"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3일 2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4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조정 진행
국민권익위 현장조사단이 포항 수성사격장을 찾아 주민들의 호소하는 피해 상황들을 둘러보고 있다.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해병대가 추진 중이던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이 전면 중단됐다.

3일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수성사격장 집단민원을 원만하고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해 조정기간 동안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에 이어 해병대가 추진하던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절차 등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전현희 권익위원장 주재로 열린 조정을 위한 관계기관 준비회의에서 권익위는 국방부와 해병대에 조정을 진행하는 동안 계획한 사격훈련의 중단을 요청했고, 국방부와 해병대가 이를 수용했다.

그러나 해병대가 수성사격장 일대를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지정하기 위해 포항시에 기관의견을 요구한 사실이 뒤늦게 장기면주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군(軍)을 신뢰할 수 없다. 강력한 반대시위·집회를 하겠다’며 새로운 갈등 상황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이정희 고충처리 부위원장은 지난달 26일 수성사격장을 둘러보고 장기면사무소에서 현장 간담회를 주관했고, 이 자리에서 주민대표는 해병대의 수성사격장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철회를 건의했다.

이 부위원장은 해병대가 수성사격장 일대의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 중단을 요청했고 해병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이 부위원장은 주민 대표와 국방부·해병대에 국민권익위의 원만하고 신속한 조정과 서로의 신뢰를 위해 조정 착수기간 동안 △헬기 사격훈련 △행정절차·처분의 집행 △소송제기 등을 모두 잠정 중단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 권익위는 지난달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수성사격장에서 군(軍) 사격으로 인한 장기면주민들의 소음·진동, 수질오염 관련 피해사실 확인을 위한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으로 국민권익위는 장기면주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이동신문고와 국방부, 해병대 등 관계기관을 방문하는 등 현장 및 사실 조사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이 부위원장은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 그리고 지난 55년 간 고통 받으며 살아온 주민들의 권익과 생존권을 함께 고려하겠다”며 ”주민의 입장에서 고충을 청취하고 현장을 조사한 이후 설득력 있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