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북·대구 경제가 먼저다…통합론에 함몰돼선 안돼
[사설] 경북·대구 경제가 먼저다…통합론에 함몰돼선 안돼
  • 경북일보
  • 승인 2021년 03월 04일 16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 경제가 먼저다. 선거 때 등장하는 구호가 아니다. 경북과 대구의 행정통합을 위한 권역별 토론회가 시작됐다. 사실 코로나19에 지친 지역민들은 아직 미래에나 가능할 행정 통합이 절실하게 와닿지 않는다. 당장 먹고사는 일이 막막한 지경이기 때문이다. 경북·대구 정치권과 경북도·대구시 등 자치단체는 행정통합 논의에 함몰돼서는 안 된다. 또한 행정통합 논의에 철저히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하는 것이 행정력 낭비를 줄이는 길이 될 것이다.

지난 3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경북과 대구가 통합해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구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경북·대구 행정통합에 필요한 행정, 입법 절차를 올해 안에 모두 마치고, 내년에 통합 단체장을 뽑아서 통합 자치정부를 출범시키겠다”고 했다.

행정통합은 전국의 다른 지역에서 시도된 사례가 없기 때문에 자칫 상당한 행정력 낭비가 우려된다. 이 같은 우려는 지난달 24일 경북·대구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6일부터 19일까지 경북·대구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도 잘 나타난다. 여론조사 결과 행정통합에 ‘찬성한다’ 40.2%, ‘반대한다’ 38.8%로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공론화로 이 같은 여론의 간극을 좁힐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안동 등 경북 북부와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의 경우 행정통합론에 대해 회의적인 것이 사실이다.

여기에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경북과 대구지역의 지난해 주요 경제지표가 크게 악화됐다. 동북지방통계청 ‘2020년 연간 대구·경북지역 경제 동향’ 자료에 따르면 경북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장비, 전기장비 등이 부진해 전년 대비 5.9%가 감소했다. 대구는 경북보다 더 심각해서 기계·장비, 자동차, 트레일러 등이 줄어 전년 대비 11.3% 감소했다. 대구는 무역 수출 부문에서도 -16.4%로 엄청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부산의 가덕도신공항은 정부 여당 주도로 특별법이 통과됐지만 경북·대구가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공항은 국회가 외면하고 있다. ‘버림 받은 경북·대구’, ‘고립무원’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장은 경북·대구 통합에 앞서 우선 지역 경제 회생을 위한 방안과 미래비전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