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실책' 대구FC, 인천에 1대2 패배
'잦은 실책' 대구FC, 인천에 1대2 패배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6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 김진혁이 지난 6일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전반 15분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대구는 이날 인천축구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2021 2라운드 경기에서 인천에 1-2로 패했다.

대구FC가 잦은 실책으로 올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대구는 6일 인천 축구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2로 졌다.

세징야를 중심으로 정치인·안용우가 측면에서 인천 골문을 노렸다.

중원은 황순민·츠바사·박한빈·장성원이 출전했으며 최영은 골키퍼와 함께 정태욱·김진혁·조진우가 인천 공격을 막았다.

경기 시작 5분여 만에 대구는 3차례 코너킥 기회를 잡으며 인천을 압박해 들어갔다.

하지만 인천은 아길라르를 중심으로 대구 골문을 노렸고 전반 12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아길라르의 절묘한 전진 패스로 대구 오른쪽 측면이 허물어졌고 김현이 슈팅을 날렸다.

이영진 골키퍼가 몸을 날려 쳐냈지만 쇄도해 들어간 인천 구본철이 가볍게 차 넣어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대구는 3분만에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올려준 공을 김진혁이 방향만 살짝 바꾸는 절묘한 헤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팀은 중원에서 치열하게 격돌하며 상대를 견제했다.

대구는 20분 황순민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 맞고 나오자 세징야가 강하게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옆을 살짝 벗어났다.

중반 이후 대구가 안용우의 오른쪽 측면 돌파를 중심으로 경기 분위기를 이끌었다.

여기에 안용우·정치인이 좌우로 위치를 자주 바꿨으며 적극적인 수비 가담으로 중원 싸움에 힘을 보탰다.

대구가 분위기를 가져왔지만 패스 미스가 빌미가 돼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37분 대구 진영에서 패스한 공이 인천 선수에게 연결되면서 역습을 내줬고 네게바의 슈팅이 수비수에 막혀 위기를 넘기는 듯 했다.

이때 적극적으로 들어온 아길라르를 막는 선수가 없었고 아길라르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대구는 안용우를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10분 페널티박스 근처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직접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수비에 막혔다.

인천은 세징야의 슈팅 이후 구본철 대신 송시우가, 대구 역시 조진우 대신 김재우가 각각 투입됐다.

14분 대구는 오른쪽 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올려준 공을 정치인이 머리로 연결했지만 골포스트를 맞아 아쉬움을 남겼다.

곧바로 새 외국인 선수 세르지뉴가 정치인 대신 출전, K리그에서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공격적인 교체 카드를 사용했지만 대구는 잦은 실책으로 공격 기회를 스스로 날리는 등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이에 따라 26분 츠바사·황순민을 빼고 이진용·이용래를 동시에 투입, 모든 교체 카드를 사용하는 등 승부수를 던졌다.

그럼에도 인천의 육탄방어와 새로 합류한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 간 호흡이 아직은 맞지 않아 결정적인 기회를 잡는 데 실패했다.

대구는 김진혁을 공격적으로 올렸다. 김진혁은 38분 골문 앞에서 장성원의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를 넘겼다.

결국 대구는 경기 종료 직전 공세에도 불구, 인천 수비에 막히며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