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국방부 "6·25 전사자의 가족을 찾습니다"
청도군·국방부 "6·25 전사자의 가족을 찾습니다"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7일 14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2일 유가족 찾기 상황실 운영
청도군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포스터.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8일부터 전국 최초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함께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

군은 이날부터 12일까지 5일간 유가족 찾기 상황실을 운영해, 6·25전쟁 당시 청도군에 주소를 두고 입대한 전사자 중 유가족을 찾지 못한 1170명의 전사자 유전자와 대조할 유가족 유전자 시료를 채취할 계획이다.

이번 유가족 찾기 상황실 운영은 나라를 위해 헌신한 6·25 전사자의 유해가 유전자 대조 자료가 없어 유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에서 시작됐다.

이에 청도군은 유전자 시료 채취에 많은 유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주민 홍보는 물론 국방부 탐문관 현장 조사와 방문 시료 채취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지난달 22일부터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홍보를 위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함께 읍·면별 이장회의에 참석해 전사자 명부와 리플렛을 배부하고 읍·면별 시료 채취 접수창구를 운영하며 선제로 주민 홍보를 실시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우리 고장의 자랑스러운 호국 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귀환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국방부와 함께 실시하는 6·25 전사자 유가족 찾기 시범 사업을 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집중 기간에 6·25 전사자 유가족들이 관심을 가지고 시료 채취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