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 3·8 만세운동 재연 행사
[포토] 대구 3·8 만세운동 재연 행사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8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8일 오후 대구 중구 3·8독립만세운동 기념조형물 앞에서 열린 ‘대구 3·8만세운동 재연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102년 전 대구의 첫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검정 치마와 흰저고리, 두루마기를 입고 태극기를 휘날리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