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회, 경북·대구행정통합 릴레이 반대 집회 열어
예천군의회, 경북·대구행정통합 릴레이 반대 집회 열어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17일 16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18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오전 8시 경북도청 서문에서 의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예천군의회(의장 김은수)가 지난 15일부터 경북·대구행정통합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의회특별위원회실에서 성명서 발표를 시작으로 보다 적극적인 경북·대구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를 위해 16일 의원들이 모두 참석한 경북도청 서문에서의 집회를 열었다.

이어 17일 예천읍 남본교차로 교통섬, 천보당 앞, 도청 신도시 sk대리점 앞,복합커뮤니티센터 예정지 일원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집회를 이어갔다.

특히 집회를 통해 주민들과 단 한마디 사전 협의상의 없이 진행되는 두 단체장의 독단적 결정으로 시작된 행정통합 추진 부당성과 행정통합으로 심화될 경북 불균형 발전, 북부권 중소도시 쇠락 등 문제점 등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김은수 의장은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19 극복과 소상공인, 지역민을 위한 경제회복 등 당면한 현안 문제에 힘쓸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예천군의회는 19일 임시회를 통해 경북·대구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는 등 행정통합 반대 활동을 더욱 활발히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