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8% "코로나19 백신접종 맞겠다"
국민 68% "코로나19 백신접종 맞겠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24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25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79.8% "가족 감염 예방"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료사진.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약 7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지난 17~18일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응답자 중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한 사람은 32명(3.2%)다.

아직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은 968명 중 68.0%는 ‘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12.9%는 ‘접종을 받을 의향이 없다’, 19.1%는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백신 접종을 받으려는 이유는 △가족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79.8%) △집단면역 형성에 기여(67.2%) △코로나19 감염 걱정(65.3%) △일상생활 때 안심될 것 같아서(52.0%) △정부에서 정한 예방접종 순서에 따르기 위해(14.9%) △접종을 안 하면 근무지 또는 주변에서 눈총을 받을까 봐(4.9%) △주위 사람들이 접종을 받겠다고 해서 1.7% 등이었다.

반면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로는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가 85.8%로 다수를 차지했다.

그 밖에도 ‘백신 효과를 믿을 수 없다’는 응답이 67.1%, ‘원하는 백신을 맞을 수 없어서’라는 대답도 35.8%로 비교적 많았다.

백신 접종 이후 방역수칙 준수를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93.8%가 그렇다고 생각했다.

백신 예방접종을 받은 32명에게 ‘주변 사람들에게 예방접종을 추천하겠나’는 질문에 84.4%는 ‘추천할 것’(반드시 37.5%, 아마도 46.9%)이라고 답했다. 12.5%는 ‘아마도 추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총괄반장은 “11월 말까지 70% 접종을 달성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목표로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외국의 사례들을 보더라도 백신 접종 전에는 접종 참여율이 상당히 낮은 수준이었다가 실제 백신 접종이 이뤄지게 되면 참여율 자체가 높아지는 공통적인 현상들을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와 홍보, 여러 가지 우려에 대한 해소가 중요한 만큼 질병관리청·지자체·관계 부처가 협심해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안내하고 허위 정보에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응답자 중 87.3%는 코로나19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이유로는 언제 유행이 끝날지 몰라서(85.7%)가 가장 많았고 정치적·사회적 논란 지속(42.7%), 다른 사람은 방역수칙을 잘 안 지키는 것 같아서(38.6%) 등을 선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법은 68.4%가 실내 활동이라고 답했고 47.7%는 간단한 야외활동, 47.0%는 소비 활동, 16.5%는 소규모 식사나 대화 등을 골랐다.

윤 총괄반장은 “몸과 마음이 많이 지치겠지만 조금만 더 인내를 하고 일상생활이나 나들이할 때에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잘 지켜 추가적인 감염 사례들을 줄여나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