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청소년 문화의 집' 82억 들여 완공…29일 개관식
대구 북구 '청소년 문화의 집' 82억 들여 완공…29일 개관식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25일 18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2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북구청소년문화의집 전경 시안
대구 북구청이 지역 청소년의 복합문화공간인 ‘북구청소년문화의집’ 건설을 마치고 오는 29일 개관한다.

개관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25일 북구청에 따르면, 북구청소년문화의집(칠곡중앙대로 561)은 강북에 처음 들어선 청소년수련시설이다.

지하1층∼지상5층 규모(연면적 2,979㎡)로 지어진 북구 최초 기능복합형 공공청사로, 사업비는 총 82억2400만 원이 투입됐다.

1층과 2층에는 읍내동행정복지센터가 들어서고, 3층에는 북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운영된다.

4층과 5층에는 북구청소년문화의집이 배치됐는데, 이곳에는 북카페와 동아리방을 비롯해 댄스연습실, 보컬연습실, 직업체험실 등 지역 청소년의 의견을 반영한 수요자 중심의 문화 공간으로 구성됐다.

북구청은 청소년문화의집에서 청소년을 위한 특성화된 프로그램도 실시해 지역 청소년의 역량 개발을 돕고,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강북 지역 최초로 청소년문화의집이 건립된 만큼, 앞으로 재능과 끼가 많은 우리 북구 청소년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확대하고, 건전한 청소년 문화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구청소년문화의집 개관 기념 특집 프로그램 ‘행복이 흐르는 북구’는 오는 29일 오후 4시 인터넷( www.hcn.co.kr)으로 접속해 실시간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