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신임 예술감독에 연출가 정갑균 씨 선임
대구오페라하우스 신임 예술감독에 연출가 정갑균 씨 선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31일 21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1일 목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신임 정갑균 예술감독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최근 실시한 예술감독(공연예술본부장) 공개채용 결과, 오페라 전문연출가 정갑균씨가 선임됐다고 발표했다.

정갑균 신임 예술감독은 중앙대학교 음악학과(성악 전공)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스칼라극장에서 실무경험을 쌓은 후 로마 연극학교에서 수학했다. 국립창극단 상임연출과 광주시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을 역임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와 중앙대학교, 영남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오페라 공연 현장에서 가장 돋보이는 작업들을 수행해온 정갑균 예술감독은 1995년부터 지금까지 30여 년 간 약 140편 이상의 오페라와 창극을 연출했다. 2005년에는 세계3대 오페라페스티벌인 이탈리아 ‘토레 델 라고 푸치니 페스티벌’에 동양인 최초로 초청돼 ‘나비부인’을 연출, 찬사를 받기도 했다.

대구시립오페라단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의 연출활동 등 지역과의 인연도 깊다. 특히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통해 ‘람메르무어의 루치아’(2008), ‘안드레아 셰니에’(2010), 창작오페라 ‘청라언덕’(2012), 그리고 ‘가락국기’(2015), 2019년에는 베르디 오페라 ‘운명의 힘’까지 굵직굵직한 작품들을 선보여오기도 했다.

이렇게 오페라 연출로 쌓아온 전문성과 오페라 제작 능력 등이 국내 유일 오페라 제작극장인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에 적격이라는 평가를 받은 정갑균 예술감독은 “그동안 연출가로서 작품의 완성도 등 ‘결과물’에 대해 전념했다면 이제는 공연제작이나 극장운영에 있어 방향성을 제시하고 프로세스를 선진화하는 등 ‘과정’에 더욱 힘을 싣겠다”며, 무엇보다 극장의 공공적 가치를 전면에 두고 합리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갑균 신임 예술감독은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네트워크와 연계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최, 전세계 유명 오페라축제 및 극장과의 교류, 아시아 오페라 네트워크의 구축 등 극장간, 국가간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내 최초 오페라극장 시즌제 도입, 전막오페라 공연 확대, 상주예술단체 안정화 등 오페라 전문극장으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대한민국 오페라의 중심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덧붙였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의 임기는 2년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