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대구FC 선수 "선배에게 지속적으로 폭행 당해" 주장 제기
전 대구FC 선수 "선배에게 지속적으로 폭행 당해" 주장 제기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6일 20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7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대구FC 선수가 선배에게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구 소속이었던 A씨가 당시 팀 선배로부터 폭행 등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글이 게시됐다.

A씨의 형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3년 전 동생이 프로 축구선수로 활동하면서 선배 선수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동생은 선배 선수의 괴롭힘에 축구선수를 그만뒀으며 선배 선수는 축구클럽에서 감독을 하는 등 정상적으로 지내고 있는 것에 화가 난다고 날을 세웠다.

선배 선수는 A씨의 외출·외박을 막았으며 외출·외박 나갔다 오면 협박을 했다고 강조했다.

폭행은 물론 각종 성폭행도 발생했다고 전했으며 구단이 해당 사실을 알고도 무시했다고 구단에 책임을 물었다.

이에 대해 대구는 “일부 사실을 제외하고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