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성소병원, 직접 특허받은 수술기구 이용 단일공 복강경 자궁적출 성공
안동성소병원, 직접 특허받은 수술기구 이용 단일공 복강경 자궁적출 성공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18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성소병원 산부인과 박영세 과장. 성소병원 제공

안동성소병원 산부인과 박영세 과장이 직접 특허받은 수술기구를 활용해 단일공 복강경 자궁적출술 수술에 성공했다.

기존 복강경 시술은 4개의 투관침 구멍을 전복부에 내고 기구를 삽입하여 수술했지만 박 과장은 배꼽 근처에 1.5㎝ 크기의 단일 구멍으로 기구를 삽입해 수술하는 새로운 시술 방법이다.

특히 복강경 자궁 적출은 자궁 크기가 주먹 크기 이상이면 질 배출이 불가능해 뱃속에서 자궁을 작게 절개하거나 질을 통해 절개하여 꺼내는 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내장 손상 위험이 컸다. 하지만 특허받은 복강경 세절칼은 5~10분 이내로 기존 수술보다 70% 이상 시간을 단축하고 복부 투관침으로 칼을 삽입하기 때문에 시야 확보가 쉬워 내장 손상 위험을 크게 낮춘 것이 장점이다. 또 박 과장이 특허받은 질튜브는 수술 시작부터 끝까지 복강 내 일정한 가스가 유지돼 질 절개 시 복강 내로 가스가 새어 나가는 것을 막아 수술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이 같은 수술방법으로 지난달 31일 평소 심한 생리통과 월경과다로 인한 빈혈로 병원을 찾은 김 모(47) 씨는 자궁선근증과 자궁 내 다발성 근종 소견을 받고 단일공 복강경 자궁적출 수술을 받은 뒤 닷새만인 지난 5일 퇴원했다.

한편 박영세 과장은 서울대 의과대학 의학박사를 거쳐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와 캘리포니아 여성 암 센터에서 연수했으며 울산대학교와 차의과대학 의대 교수를 역임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