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경북도 유형문화재 추가 지정…소유자 조창현 씨에 지정서 전달
김천시, 경북도 유형문화재 추가 지정…소유자 조창현 씨에 지정서 전달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주두공부초당시 등 서책 3종 4책
김충섭(가운데) 김천시장이 경상북도 문화재 지정서를 직접 전달하고 있디. 김천시
김천시는 경상북도 문화재 유형문화재 제542호로 추가 지정된 서책 3종 4책에 대한 문화재 지정서를 7일 소유자에게 전달했다.

시에 따르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42호 ‘김천 조창현 소장 전적’에 추가 지정된 3종 4책의 서적은 ‘집주두공부초당시(集註杜工部草堂詩)’2책, ‘불과원오선사 벽암록(佛果圓悟禪師 碧巖錄)’1책, ‘근사록(近思錄)’1책이다.

‘집주두공부초당시(集註杜工部草堂詩)’는 1431년(세종 13)에 밀양에서 간행한 목판본이다. 조선 시대 최초의 두시집(杜詩集)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으며‘불과원오선사 벽암록(佛果圓悟禪師 碧巖錄)’은 선종에서 중요한 불교경전 가운데 하나인데 16세기 중엽에 간행한 목판본으로 금속활자본의 번각 양상과 판본의 유통과정을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남아있다.
경상북도 문화재 유형문화재 제542호로 추가 지정된 서책 3종 4책. 김천시
‘근사록(近思錄)’은 성리학의 대표적 입문서로 1370년(공민왕 19)에 진주에서 간행한 목판본이다. 전존본(傳存本)이 많지 않은 유가서이고, 고려 말 성리학의 유입과 판본을 비교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날 문화재 소유자인 조창현 씨에게 지정서를 직접 전달하며 문화재 지정을 축하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문화유산의 발굴과 조사를 통해 우리의 문화재를 후손에게 널리 전승하고 김천 문화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천시는 국보 1점, 보물 21점 등 국가지정문화재 29점과 도 유형문화재 13점, 도 문화재자료 22점 등 도지정문화재 41점, 총 70점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