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끝…여야 잠룡 대권 레이스 소용돌이 친다
재보선 끝…여야 잠룡 대권 레이스 소용돌이 친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이낙연 패배 책임론 직면…이재명 독주체제 강화 가능성
야권 개편 주도권 쥔 국민의힘, 안철수·윤석열 합류 가능성↑
내년 대선 전초전으로 불린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7일 종료되면서 여야의 대선 레이스가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다만 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과 패배 책임론이 불붙은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의 경로는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 책임론 등이 불거지면서 상당 기간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선거 이후 반전의 발판을 마련하려 했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잠시 숙고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으로 예상되며, 대신 이재명 지사의 독주체제가 더 공고해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당내 다수 인사들과 친문(친문재인)들이 이 지사의 독주를 견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4월 대권 출마가 예상되던 정세균 총리 역시 ‘정권심판’ 분위기가 팽배한 상황에서 총리직 사퇴를 고민할 것으로 예상되며, 당내 제3 후보 군들도 뛰어들 공간이 좁아져 상당 기간 여권 내 경쟁 구도가 시들해질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히, 혼란 수습 과정에서 ‘경선 연기론’ 등을 뇌관으로 수면 아래 잠재된 당내 갈등이 분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반면, 선거에서 승리한 야권은 국민의힘을 주축으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포함한 ‘빅텐트’ 움직임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국민의힘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재편을 주도할 가능성이 크며, 당 지도부가 안 대표나 윤 전 총장의 입당까지 염두에 둔 ‘원샷’ 경선을 치르는 방안을 구상할 수 있다.

특히, 김종인 비대위원장과의 갈등으로 입당을 못하고 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복당하고 이미 대선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까지 등장하면 야권의 대선 레이스 흥행에는 활기를 띨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 힘겨루기로 안 대표와 윤 전 총장이 통합을 거부하고 새로운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높다.

여기에는 8일 땅을 떠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윤석열 전 총장이 향후 제3 지대를 형성해 외부에서 야권 ‘빅텐트’를 주도할 수 있다는 분석도 포함된다.

또, 야권의 연이은 참패를 끊어낸 오세훈 서울시장의 대권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야권의 대선 레이스는 복잡한 형국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