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송언석, 개표상황실서 사무처 직원 폭행
국민의힘 송언석, 개표상황실서 사무처 직원 폭행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23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언석 의원

4·7 재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완승이 예측된 가운데, 국민의힘 송언석(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의원이 개표상황실에서 사무처 직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처 직원들은 송 비서실장의 공개 사과와 당직 사퇴, 탈당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은 7일 성명을 내고 “송 비서실장이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발길질 등의 육체적 폭행과 욕설 등의 폭력을 자행했다”며 “4·7 재보궐 선거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개표상황실을 방문한 뒤인 오후 8시10분쯤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무처당직자 일동은 폭력갑질 송언석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