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종교시설·사우나 관련 등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추가
대구서 종교시설·사우나 관련 등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추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8일 0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대구에서 종교시설, 사우나 관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명이 늘었다.

8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0명이 많은 9041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달서구·수성구·북구·동구 각 2명, 남구·달성군 각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2명은 경산 소재 사우나 관련이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37명이 됐다.

또 2명은 북구 동천동 수정교회 관련, 1명은 바른법연구회 관련으로 누적 확진자가 각각 25명, 9명으로 늘었다.

가족이 경북 포항을 방문한 뒤 잇달아 확진된 포항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도 1명이 더 나왔다.

이밖에 전날 감염경로 불상으로 분류된 확진자의 접촉자 3명과 경산 요양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