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공시지가 급격한 현실화, 속도 조절 필요"
권영진 대구시장 "공시지가 급격한 현실화, 속도 조절 필요"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2일 17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대 간부회의서 제기…중앙정부에 건의안 적극 검토
권영진 대구시장은 1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공시지가 현실화에 속도 조절 필요성을 밝히고 있다.
“공시지가의 급격한 현실화는 시민 부담을 급증시키는 만큼,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12일 오전 영상회의로 열린 대구시 확대 간부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공시지가가 올라가면 세금뿐만 아니라 의료 보험 등의 부담도 증가한다”며 공시지가의 현실화에 속도 조절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기적으로 공시지가를 현실화해야 하지만 급격한 현실화로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커져 이를 완화하기 위한 대안 마련과 중앙정부에 속도 조절을 건의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세금 등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는 공시지가의 급격한 현실화와 관련해 속도 조절을 통해 시민들의 부담을 완화해 줄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

지난 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대구형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

권 시장은 “차량 운행속도를 10㎞/h만 낮춰도 사망률이 50%가 낮아진다. 대구시가 지난 5년간 각고의 노력으로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를 최대 180명에서 두 자리로 떨어뜨렸다”며 5030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는 타협할 수 없는 문제이며, 슬로우 시티가 좋은 도시라는 원칙 아래 초기에는 시민들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원칙대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