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대구 '탄력' 경북 '하세월'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대구 '탄력' 경북 '하세월'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2일 22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3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연호지구 관련 시청 압수수색 등 수사 본궤도
경북-조사 대상자 특정에만 한달 걸려 비판 목소리
대구경찰청.
공직자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 조사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는 속도를 내는 반면 경북도는 한 달 만에 조사대상을 특정하는 등 느슨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대구시는 연호지구 투기 의혹 관련해 대구시청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가 본궤도에 올라 탄력을 받았는데 경북도는 조사 대상자 특정에 한 달 가까이 걸려 공직자 투기 근절에 의지가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대구시는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1차 전수조사 이후 투기 의혹이 있는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따라서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2일 연호공공주택지구(이하 연호지구) 투기 의혹과 관련해 대구시청 도시계획과를 압수수색을 했다.

대구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도시계획과가 있는 시청 별관에 수사관 12명을 보내 약 4시간 30분 동안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행하는 연호지구 개발사업 관련 문건을 다수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호지구 관련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반적인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다”며 “시가 연호지구 관할 관청이어서 이 사업에 얼마나 관여됐는지 살펴보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연호지구에서는 개발지구 지정 전에 수성구청장 부인이 농지를 매입한 일, 권영진 대구시장 선거캠프 인사 등이 대지를 사들여 집을 지은 일 등을 놓고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또 대구시 자체 조사에서 공무원 4명이 연호지구 내 부정형 토지, 맹지 등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나 시가 이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연호지구 밖 접경지에서는 미공개 도로개설 정보로 차익을 노린 정황이 있는 20억 원대 그린벨트 거래가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경북 경산에 있는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 동부권 보상사업단을 압수 수색을 해 연호지구 보상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경북도는 개인 정보 제공 동의를 받는 데만 한 달 가까운 시간을 보냈고, 최근에서야 공무원과 가족 등 조사 대상 4090명을 특정했다.

경북도가 공직자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건 지난달 16일, 도내 굵직한 개발 사업을 추진한 경북개발공사 임직원과 본청 직원, 시군 관련 부서 직원이 투기 조사 대상이다.

경북도는 부동산거래 신고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일일이 개인 정보 제공 동의를 받아야 했고 퇴직이나 전출자가 많아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김현목.황영우 기자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