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냐 노동이냐…구미시의회 때아닌 논쟁
근로냐 노동이냐…구미시의회 때아닌 논쟁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3일 16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4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임위 시 조직개편안 심의과정서 경제노동국의 '노동' 단어 시각차
구미시의회 본회의 전경. 구미시의회
구미시의회에 때아닌 ‘근로’와 ‘노동’ 논쟁이 벌어졌다.

12일 열린 제248회 구미시의회 임시회 구미시 조직개편안에 대한 상임위원회 심의과정에서 ‘경제노동국’의 ‘노동’이라는 단어를 두고 서로 다른 시각차를 나타낸 것이다. 의원들은 모두 ‘명칭이 뭐가 중요하냐’면서도 ‘근로가 시대 흐름이다’, ‘노동이 맞다’고 팽팽히 맞섰다.

A 의원은 “노동자들이 근로라는 말을 싫어한다”며 “노동자가 좋아하는 도시로 기업이 가는 등 노동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으며 노동이라는 단어를 국 명칭에 넣으면 구미가 노동의 가치를 우대하는 도시로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B 의원은 “보통 힘든 일을 할 때 노동이라고 한다. 막노동이라는 말도 있다”며 “아직은 그래도 노동보다는 근로라고 하는 게 맞지 않나”는 의견을 제시했다.

결국 ‘경제노동국’을 ‘경제지원국’으로 하자는 수정안이 제시됐다. 수정안은 찬성 5명, 반대 5명으로 부결됐다. 이어진 구미시의 조직개편 원안도 찬성과 반대 의원만 바뀐 채 찬성 5명, 반대 5명으로 부결됐다. (1명 불참)

의회는 원평1동, 원평2동 통합을 내용으로 하는 구미시 행정동의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의결하면서도 이를 운영하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부결하는 엇박자 행보를 보였다. 시의 잦은 조직개편과 의회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불만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구미시는 2018년 7월 장세용 시장 취임 후 4000만 원의 용역비를 들여 1국 8개 과를 신설하는 1차 조직개편을 했다.

당시 새마을과 폐지를 둘러싼 보수 측의 거센 반발로 진통을 겪다가 결국 새마을과를 그대로 두기로 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 통과돼 2019년부터 시행 중이다.

상임위에서 부결된 구미시 조직개편안은 14일 오전 11시 열리는 제2차 본회의에서 전체의원 표결에 부쳐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