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수출지원협의회 킥오프 회의’ 개최
대구시, ‘수출지원협의회 킥오프 회의’ 개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5일 18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신규사업 검토 등 진행
대구수출지원협의회 킥오프 회의가 15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대구시는 15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 대회의실에서 ‘대구수출지원협의회(위원장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대구 수출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년 대비 16.4% 감소한 62억7000만 달러로 크게 감소했다.

지역 수출 비중의 48.1%를 차지하는 기계류를 비롯해 전자 전기, 섬유, 철강금속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감소하며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대변하고 있다.

올해 1월 지역 수출은 6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6.1% 상승을 기록하며 2020년 2월 이후 11개월 만에 회복세로 전환, 수치에는 청신호가 켜졌지만 대부분의 지역 기업이 체감하는 수출환경은 아직도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대구시는 ‘대구수출지원협의회’를 구성·운영해 해외마케팅 전문기관, 지역 주력산업 기관·기업, 지원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 통상분야 역량을 결집하고, 지역 수출기업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국내·외 최신 통상환경 동향공유 및 대응방안 논의, 수출기업지원 신규사업 검토, 두 가지 부문으로 진행됐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터널을 지나온 지역 수출기업의 재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면서 “글로벌 경제 회복에 발맞춰 지역 통상분야 전문기관, 경제계 등과 협력해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