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임 총리에 김부겸 지명…5개 부처 개각 단행
문재인 대통령, 신임 총리에 김부겸 지명…5개 부처 개각 단행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6일 14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 노형욱·산자 문승욱·과기 임혜숙·노동 안경덕·해수 박준영
김부겸 총리 내정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돼 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정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뤄졌다.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여권 전체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도 연결돼 있다.

왼쪽부터 국토부 노형욱·산자부 문승욱·과기부 임혜숙·노동부 안경덕·해수부 박준영 장관 내정자.
왼쪽부터 국토부 노형욱·산자부 문승욱·과기부 임혜숙·노동부 안경덕·해수부 박준영 장관 내정자.

내각 진영도 새롭게 꾸려졌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또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발탁됐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