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미얀마 MEHL과 합작 관계 종료하기로"
포스코강판 "미얀마 MEHL과 합작 관계 종료하기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6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강판이 미얀마 법인의 합작파트너사인 MEHL과 합작관계를 종료하기로 했다.

포스코강판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얀마 쿠데타 발생 이후 미얀마 군부의 무자비한 학살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쏟아지면서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군부기업 미얀마경제지주사(MEHL)와의 합작 관계를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얀마법인은 지난 1997년 MEHL과 합작(지분율 포스코강판 70%·MEHL 30%)으로 설립됐으나, 미얀마 쿠데타 발생 이후 군부정권에 자금을 대고 있다는 논란과 사업관계 청산 압박을 받아 왔다.

포스코강판은 “그동안 미얀마법인 운영을 통해 미얀마에서 고품질의 철강지붕재를 생산하고 이를 현지에 공급하면서 미얀마 국민들의 주거환경 개선과 현지 고용 창출, 현지 산업화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밝혔다.

이어 “미얀마 철강 사업이 계속해서 미얀마 주거환경 개선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그동안 추진해온 장학금 전달 및 학교 지원, 감염병 예방을 위한 기금 지원 등 미얀마 내 공헌 활동을 더욱 활성화해 미얀마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회사로서 지속 성장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강판은 MEHL과의 합작관계를 종료한다면서 “이 사안과 관련해 진행되는 사안들을 지속해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