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그룹사·해외법인 ESG 전략 모색…기업시민 전략회의 개최
포스코 그룹사·해외법인 ESG 전략 모색…기업시민 전략회의 개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18일 20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19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 경과·계획 공유
포스코가 그룹 차원의 기업시민 추진경과와 ESG 실천 및 올해 중점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기업시민 전략회의를 열고, ‘기업시민 실천을 통한 성과 창출 원년’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지난 16일 최정우 회장이 주재한 2021 상반기 기업시민 전략회의에는 포스코 임원을 비롯 22개 그룹사 사장단 및 11개 해외법인장 등이 온ㆍ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송재용 서울대 석학교수의 포스코 CCMS(Corporate Citizenship Management Standards) 사례를 중심으로 포스코의 기업시민 실천 활동을 분석한 연구결과 발표로 시작했다.

송 교수는 “포스코는 지난 2018년 기업시민을 경영이념 선포 후 단순히 선언에 그친 것이 아니라,CCMS와 같은 실천 가이드를 통해 진정성 있게 실천하고 있는데 놀랐다”며 “포스코는 단기간에 다수의 우수한 실천 성과를 만들어 냈으며, 향후 이러한 Best Practice를 이론적으로 정리해 대내외에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원준 기업시민실장은 ‘기업시민헌장과 CCMS에 기반한 기업시민 실천력 제고방안’을 발표를 통해 △일상 속 기업시민 실천과 습관화를 위해 추진중인 ‘마이 리틀 챌린지’의 활용 △그룹 차원의 시너지 제고를 위한 CID(Collective Impact Design) 사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그 동안 추진해 온 기업시민 실천 성과를 이론적으로 재해석하고 체계적으로 스토리텔링해 Best Practice화하는 추진 계획도 밝혔다.

한편 지난 2019년 발표한 기업시민 6대 대표사업을 △탄소중립(Green With POSCO) △동반성장(Together With POSCO) △벤처육성(Challenge With POSCO) △출산친화(Life With POSCO) △지역사회와 공존(Community With POSCO)을 내용으로 하는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체제로 개편하고, 브랜드별 오너가 각각의 추진현황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정우 회장은 “100년 기업 포스코를 만드는 원동력은 임직원들의 진정성 있는 공감과 참여”라며 “ESG 경영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기업시민을 실천하는 것이 포스코그룹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길임을 믿고, 100년 기업을 향한 토대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