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지금] 기모란 논란 지속에 청와대 ‘난감’
[청와대는 지금] 기모란 논란 지속에 청와대 ‘난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21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22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청와대가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논란이 지속되자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지난 16일 임명 직후부터 청와대는 ”기 신임 방역기획관이 예방의학 전문가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과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 방역 대책 마련과 국민들의 코로나19 이해에 크게 기여해 왔다”며 성공적 임무 완수를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발언(백신 조기 접종 필요성이 낮다. 중국인 입국 금지 반대 등)을 문제 삼는 야당의 사퇴 공세에 이어 전날(20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파면 촉구 일인시위를 벌였다.

또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게재되면서 난감한 기색이 역력하다.

그러나 직접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자칫 정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에 청와대는 일각의 ‘보은인사’ 주장 등 야당의 반대 논리를 하나하나 반박하면서 기 기획관 임명이 방역 정책의 전문성과 소통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며 공세 차단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기 기획관의 임명을 철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게재되면서 논란은 당분간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기 기획관이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책과 국민의 이해 증진에 기여하기도 했다”면서도 “한편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백신 수급 등에 대한 일방적인 두둔과 옹호 발언을 했는데 그 배경이나 근거가 다분히 정치적 성향, 이념에 따른 심리적 판단이 작용했음을 의심치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5인 금지 위반’ 조사 중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겼다는 민원이 접수돼 서울 영등포구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노 전 실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 등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진행 중이던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박영선 당시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모임에는 20명 이상이 참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등포구청 관계자는 “정확한 참석자 숫자와 모임의 목적 등을 토대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위반한 것인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LH 새 사장에 김현준 전 국세청장 급부상

LH(한국토지주택공사) 땅 투기 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임으로 김현준 전 국세청장이 부상하고 있다.

21일 건설업계와 관가에 따르면 지난 6일 마감된 LH 사장 재공모에 10여 명이 지원했다.

김 전 청장과 장충모 LH 부사장 등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LH 임원추천위원회는 이 중 3~5명을 추려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로 넘긴 상태다.

위원회 제청을 거쳐 대통령 재가를 받으면 신임 사장으로 임명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