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동산 정책, 원칙 허물어져선 안돼"
김부겸 "부동산 정책, 원칙 허물어져선 안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22일 1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23일 금요일
  • 4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박근혜 사면론엔 "대통령 판단에 맡기는 게 옳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22일 부동산 민심 악화로 인한 여당 내 부동산 정책 조정 기류와 관련해 “원칙에 관한 부분은 허물어져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쪽은 미세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반면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경제분야 책임자들은 정책에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밝힐 수는 없지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면 정부의 의지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문제에 대해선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백신 확보와 접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지나친 부작용 우려가 나오는데 오해를 빨리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건의한 것과 관련해선 “대통령님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전날(21일) 국회에 제출된 것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에 기여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과 국회가 임명을 허락해주신다면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신이라임 2021-04-23 00:40:26
[단독] 라임, 김부겸 사위 가족 ‘맞춤형 특혜 펀드’ 만들어줬다 (헤럴드경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6&aid=0001747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