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말 안듣는다' 초등생 딸 굶겨 숨지게 해
'말 안듣는다' 초등생 딸 굶겨 숨지게 해
  • 승인 2005년 04월 22일 15시 36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4월 2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 안듣는다'는 이유로 초등학생 딸을 1주일 이상 감금한 채 음식을 주지 않아 굶겨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22일 "말을 듣지 않는다"며 초등학생 딸을 감금하고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어머니 천모(45)씨와 천씨의 남동생(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등은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딸(12.초등학교 6년)을 학교에 보내지 않고 방안에 감금한 채 둔기로 여러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천씨는 "몸 속에 마귀와 귀신이 있으니 쫓아내야 한다"며 금식을 이유로 딸에게 10여일 동안 음식을 주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천씨 등은 또 딸이 "밥을 달라"고 소리를 지르면 둔기로 딸을 때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딸이 다니는 학교 담임교사에게는 이를 감추기 위해 "아버지가 지방에서 근무를 하는데 현장학습을 해야 한다"며 둘러댔다고 경찰은 말했다.

이에 앞서 천씨는 지난 17일 오후 7시께 "딸이 20일 전부터 신경질적으로 고함을 질러 등교시키지 않고 안정을 시키던 중 갑자기 사망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들의 행동이 부자연스러운 데다 부검 결과 딸이 외상성 쇼크사(탈진 등)로 숨졌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소견을 토대로 천씨 등을 추궁한 끝에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천씨는 경찰에서 "딸이 말을 듣지 않고 손버릇이 나쁜 데다 고집도 세 교육차원에서 고쳐주려 했다"고 말했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