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광저우 AG 결단식…종합 2위 수성 다짐
광저우 AG 결단식…종합 2위 수성 다짐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08일 23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09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광저우아시아경기대회 선수단 결단식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유인촌 장관,박용성 대한체육회장 등 참석자들이 선수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

제16회 하계아시안게임(11월12~27일, 중국 광저우)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이 8일 오후 노원구 공릉동 태릉선수촌 내 오륜관에서 결단식을 열고 4회 연속 종합 2위 달성을 다짐했다.

이기흥 단장을 비롯한 선수.임원 430여명이 참석한 이날 결단식에는 김황식 국무총리와 박용성 대한체육회 회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해 선수들의 선전을 당부했다.

41개 종목에 총 1천13명의 선수를 파견하는 한국은 65개 이상의 금메달을 따 일본을 제치고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4회 연속 종합 2위 자리를 지킨다는 목표다.

개막식 때 한국 선수단을 대표할 기수로는 윤경신(핸드볼)이 선정됐고 배드민턴의 이용대가 선수단 본진 기수로 나선다.

또 6회 연속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사격의 박병택과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여자 펜싱의 간판 남현희가 남녀 주장을 맡는다.

선수단 본진은 9일 오전 결전의 땅인 광저우로 떠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