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물과 빛의 스포츠 제전…광저우AG '팡파르'
물과 빛의 스포츠 제전…광저우AG '팡파르'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12일 22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13일 토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수단, 16번째 입장…오늘 사격·유도서 첫 금메달 사냥

하늘이 내린 물과 첨단 장비를 동원한 휘황찬란한 조명, 그리고 한계를 가늠할 수 없는 인간의 두뇌와 육체가 합작해 그려낸 한 폭의 화려한 영상 수채화.

12일 밤 7시18분부터 4시간30분 동안 중국 광저우 주장 하이신사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은 유구한 세월을 거쳐 확립된 중국 문명의 결정판이자 영상 미학의 집약판이었다.

중국인이 100년간 품어왔던 꿈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 개막 식전 공연에서 총연출을 맡은 거장 장이머우의 손에서 완성됐다면 광둥성 및 화남지방을 상징하는 란닝문화는 올림픽 당시 부총감독이었던 천웨이야의 지휘로 중국을 넘어 아시아로 퍼져 나갔다.

광저우AG 개막식 한국선수단 입장12일 중국 광저우 하이신사 섬을 중심으로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한국선수단이 탑승한 보트가 개막식장으로 입장하며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연합

7시18분 '강물을 따라 항상 행복하게'라는 노래에 맞춰 주장 세 군데 부두에서 이번 대회 참가 45개국을 상징하는 형형색색의 보트가 차례로 퍼레이드를 펼치면서 16일간 항해의 시작을 알렸다.

총연장 2천129㎞인 중국에서 세 번째로 긴 강 주장은 광저우의 젖줄이자 풍요로움을 압축한 이번 대회 최대 상징물이다.

밑으로는 화사한 불빛으로 치장한 보트가 77분간 도도하게 흐르는 주장을 가르고 위로는 중국 개혁의 심장부 광저우의 높게 뻗은 마천루에서 뿜어낸 다채로운 조명이 조화를 이루면서 광저우는 순식간에 빛의 도시로 변한다.

특설무대 객석을 가득 메운 3찬3천여 관중이 개막을 알리는 카운트다운을 일제히 외친 가운데 9시 14개월간 막대한 자금과 시간, 노동을 투하해 공을 들인 식전 공연이 펼쳐졌다.

개막 공연이 막을 내린 뒤 10시15분부터 각국 선수단이 입장했다.

핸드볼 특급스타 윤경신(37.두산)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입장한 한국 선수단은 알파벳순으로 16번째 입장했다. 북한은 그에 앞서 7번째로 경기장에 들어왔다.

역대 최다인 806명의 선수를 내보낸 한국 선수단은 흰색 하의에 하늘색 정장을 입고 광저우 관중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무대를 밟았다.

원자바오 총리의 개회 선언 뒤 하이신사 주변 곳곳에서 대회 시작을 축하하는 불꽃이 하늘로 높이 솟았다.

42개 종목, 476개 금메달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65개 이상을 따내 아시안게임 4회 연속 2위 수성을 목표로 내걸었다. 13일 사격과 유도가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 낭보를 전할 참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