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홍명보호, 정상 길목서 UAE와 격돌
홍명보호, 정상 길목서 UAE와 격돌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22일 15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2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축구 4강전 23일 오후 8시 중국 광저우 톈허 스타디움서
홍명보 감독

아시안게임에서 24년 만에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와 결승 티켓을 놓고 한판 대결을 벌인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이하 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톈허 스타디움에서 UAE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을 치른다.

1986년 서울 대회 우승 이후 24년 만에 금메달을 되찾으려는 대표팀으로서는 반드시 UAE를 결승행 제물로 삼아야 한다.

한국은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번번이 중동팀에 발목을 잡혀 눈물을 흘렸다.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대표팀을 이끈 2006년 도하 대회 때는 준결승에서 이라크에 불의의 일격을 당하고 나서 3-4위전에서는 이란에 져 노메달의 수모를 당했다. 동메달을 딴 2002년 부산 대회에서는 4강에서 이란에 승부차기 끝에 3-5로 졌다. 이번에는 `모래 바람'을 잠재워야 한다.

◇박주영, 4경기 연속골 사냥

한국이 이번 대회 4강에 오르는데 큰 공을 세운 선수가 스트라이커 박주영(AS모나코)이다.

아시안게임에서는 23세 이하로 참가선수의 연령을 제한하면서 팀당 3명씩 24세 이상 선수를 와일드카드로 엔트리에 포함할 수 있다. 박주영도 와일드카드로 합류했다.

소속팀에서 차출 협조 방침을 번복했다가 다시 뒤집는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동생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매 경기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북한과 조별리그 첫 경기(0-1 패)가 열린 지난 8일 광저우로 건너온 박주영은 요르단과 2차전(4-0 승)에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몸을 풀고 나서 팔레스타인과 3차전(3-0 승)부터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3-1 승)까지 3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특히 연장까지 끌려간 우즈베키스탄과 격돌에서는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트려 홍명보호를 4강으로 인도했다. 이번에도 박주영의 발끝에 큰 기대를 건다.

◇UAE 상대로 전승 행진 도전

한국은 그동안 UAE와 A대표팀 간 맞대결에서 9승5무2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했다.

23세 이하 대표팀 간 격돌에서는 4차례 맞붙었는데 모두 승리했다.

2002년 9월 창원에서 열린 친선경기(1-0 승)부터 2007년 6월 열린 베이징올림픽 아시아지역 2차 예선(3-1 승)까지 전승을 거뒀다.

UAE는 아시안게임에서 아직 메달을 딴 적도 없다.

하지만 방심할 수는 없다. UAE는 한국이 연장 승부까지 벌였던 우즈베키스탄을 조별리그에서 3-0으로 완파했고, 8강에서는 북한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는 등 만만찮은 전력을 보여주면서 사상 첫 메달 꿈을 키워왔다.

게다가 현 대표팀의 주축들이 청소년대표 시절이던 2008년 11월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치른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선수권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은 UAE에 1-2로 패했다.

당시 골키퍼 김승규(울산), 수비수 김영권(FC도쿄), 미드필더 구자철(제주), 조영철(니가타), 김보경(오이타) 등이 출전했다. 그때 UAE의 주장이었던 미드필더 함단 이스마일 알 카말리 등도 현 UAE 대표팀에서 뛰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개인기가 있고, 어리지만 경기 운영 능력도 좋다"며 UAE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체력 회복이 관건

한국은 경고 누적이나 퇴장으로 말미암은 전력 누수는 없다.

다만 체력이 걱정이다.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과 8강에서 연장 120분간 혈투를 벌였다. 대표팀은 지난 8일 북한과 첫 경기 후 19일 우즈베키스탄과 8강까지 11일 동안 5경기를 치렀다.

이는 UAE도 마찬가지다. UAE 역시 8강에서 북한과 승부차기까지 벌였다.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과 경기 다음날인 20일 오전에는 휴식을 취하고 오후에만 선수촌 내에서 가벼운 회복훈련을 했다. 21일 오후 옌쯔강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훈련도 컨디션 회복에 주력했다. 특히 출전시간이 많았던 김정우(광주상무), 구자철, 김보경 등 미드필더들은 따로 스트레칭 등을 하면서 몸을 풀었다.

홍명보 감독은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치러 지쳐 있다. 지금은 체력적으로 모든 팀이 같은 상황일 것이다. 힘든 일정이다. 선수들도 이렇게 경기를 해 본 경험이 많지 않다"고 다소 걱정스러워했다.

다만 홍 감독은 "우리는 그래도 조별리그 때부터 로테이션으로 선수를 기용해와 체력소모가 덜한 편이다. 젊은 선수들이라 잘 이겨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