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여자축구, 사상 첫 메달 획득 '유종의 미'
여자축구, 사상 첫 메달 획득 '유종의 미'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22일 23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23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위전 홈팀 중국 2대0으로 꺾고 동메달

한국 여자축구가 아시안게임에서 사상 첫 메달을 획득했다.

최인철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22일 오후(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톈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중국과 3·4위 결정전에서 전반 2분 박희영(고양대교)과 37분 지소연(한양여대)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두고 동메달을 땄다.

금빛이나 은빛은 아니었지만 1990년 베이징 대회에서 여자축구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처음 목에 건 아시안게임 메달이다. 그동안 최고 성적은 4위(1994, 2002, 2006년)였다.

1990년 대회부터 3회 연속 정상에 올랐던 중국은 노메달에 그쳤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과 맞붙어 0-0으로 비기고 나서 승부차기 끝에 8-7로 이겼던 한국은 이번에는 중국을 첫 메달의 제물로 삼았다.

전반 2분 박은정의 스루패스를 받은 박희영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슛으로 중국 골문을 열었다.

한국은 결국 전반 37분 추가 골을 뽑으며 승기를 굳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