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정환-이슬아, 바둑 혼성복식 첫 금메달
박정환-이슬아, 바둑 혼성복식 첫 금메달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23일 0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둑 첫 금메달22일 중국 광저우기원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바둑 혼성복식에서 우승한 박정환과 이슬아가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

한국 바둑이 아시안게임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박정환(17)-이슬아(19) 조는 22일 중국 광저우기원에서 벌어진 제16회 아시아게임 바둑 혼성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셰허-송룽후이 조와 289수까지 가는 대접전 끝에 흑으로 1집반승을 거뒀다.

박-이 조는 계가 결과 반집을 졌으나 중국이 대국 도중 수순을 어겨 벌점 2집을 받는 덕에 극적인 1집반승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 바둑은 아시안게임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첫 대회 첫 종목에서 우승하는 영광을 차지했다.

흑을 잡은 박정환-이슬아 조는 초반 4귀를 차지하는 철저한 실리작전을 펼쳤고 백을 쥔 중국은 자연스럽게 세력바둑으로 대응했다.

그러나 한국은 포석에 실패하며 좌변에 백의 큰 집을 허용해 초반부터 바둑은 불리했다.

추격에 나선 박-이 조는 우변과 상변 바꿔치기를 시도하며 반상 변화를 도모했으나 차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행운의 여신은 한국 바둑을 향해 미소를 지었다.

치열한 수읽기에 몰입하던 중국의 여자대표 송룽후이가 자신의 순서가 아닌데도 돌을 놓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이번 대회에서 착수 위반은 벌점 2집이 주어진다.

결국 2시30여분의 대접전 끝에 계가한 결과 한국은 1집반이 모자랐지만 중국이 벌점을 당하는 바람에 짜릿한 반집승으로 정상에 오르게 됐다.

함께 벌어진 3-4위 결정전에서는 최철한-김윤영 조가 대만의 저우쥔신-미싱햄 조에 1집반 승을 거둬 동메달을 차지했다.

바둑 첫 경기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휩쓸며 손바람을 낸 한국은 23일부터 시작되는 남자단체전과 여자단체전에서 종합우승에 도전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