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 남녀 동반 '금빛 도약'
한국, 남녀 동반 '금빛 도약'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24일 23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25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현, 멀리뛰기서 금메달…전날 정순옥 이어 '겹경사'
24일 광저우시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멀리뛰기에서 김덕현이 힘차게 도약해 착지하고 있다. 연합

한국 남자 도약 종목의 간판 김덕현(25·광주광역시청)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멀리뛰기에서 금메달을 땄다.

김덕현은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멀리뛰기 결선에서 8m11을 뛰어 1위 수시옹펑(중국·8m05)을 6㎝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8m11은 김덕현의 시즌 최고기록이다. 김덕현은 우승이 확정된 순간 태극기를 몸에 휘감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전날 정순옥(27·안동시청)이 여자 멀리뛰기를 제패한 데 이어 김덕현도 같은 종목에서 시상대 주인공으로 우뚝 서면서 육상은 모처럼 경사를 맞았다.

지난해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8m20을 뛰어 한국기록을 세운 김덕현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는 세단뛰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번에는 멀리뛰기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며 진화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