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글로벌 IT인재 육성 주도
포스텍, 글로벌 IT인재 육성 주도
  • 성민규기자
  • 승인 2011년 07월 06일 23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1년 07월 07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경부, 뉴욕주립대 공동연구소 '인재양성 사업기관' 선정

디지털 테크놀로지를 이용, 표현과 커뮤니케이션의 교육·미래를 연구하며 '꿈의 공장'으로도 불리는 한국형 MIT(매사추세츠공대)의 미디어랩이 포스텍에 들어선다.

지식경제부는 6일 포스텍·한국뉴욕주립대의 '미래정보기술(IT)융합연구소'를 'IT 명품 인재 양성 사업기관'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MIT미디어랩과 같은 연구소를 설립, 글로벌 IT를 주도할 창의적인 인재를 키워내기 위해 실시되는 이 사업에는 연 170억원(정부 50억원, 민간기업 120억원)이 지원된다.

미래IT융합연구소는 포스텍의 IT를 비롯한 기술분야의 오랜 연구경험·전문성과 뉴욕주립대의 인문·영어 교육과의 융합을 통한 시너지 창출로 우리나라가 필요로 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할 수 있다는 계획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포스텍은 2012년 창의IT융합공학과를 신규 개설한다.

이 학과에서는 이론 중심의 기존 주입식 교육을 탈피한 체험교육, 1:1 맞춤형 교육은 물론 미국 뉴욕주립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인문학적 소양·영어몰입교육 등이 실시된다.

학부는 20명 정원, 3년제이며 대학원은 3년제 석·박사 통합과정으로 연 30명을 선발하고 포스텍·뉴욕주립대 복수학위제로 운영된다.

학부 신입생은 자유형식의 서류평가, 워크숍, 면접 등을 통한 입학사정관제로 선발하며 입학자 전원에게는 전액 장학금이 지급되고 숙식, 생활비도 지원된다.

포스텍과 뉴욕주립대 모두 기존 교수진의 소속을 창의IT융합공학과로 변경, 교육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두 대학은 이 사업에 10년간 1천681억원을 투자하며, 포스텍은 추가로 150억원을 투입해 연구소 전용건물도 신축한다.

백성기 포스텍 총장은 "포스텍의 세계적인 과학기술 연구와 소수정예 엘리트 교육에 대한 노하우로 차별화된 교육과 연구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며 "인문학적 상상력과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인재를 길러내는 한편 MIT의 미디어랩처럼 세계적인 인재가 모여드는 '꿈의 공장'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성민규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