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이백희·이지형씨 연구팀, 시력 검사처럼 간편한 녹내장 검사기 개발
포스텍 이백희·이지형씨 연구팀, 시력 검사처럼 간편한 녹내장 검사기 개발
  • 성민규기자
  • 승인 2011년 12월 21일 2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1년 12월 22일 목요일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 이용해 검사…"검사 비용 저렴해 질 것"
PC기반 녹내장 검사기를 개발한 이지형씨, 유희천 교수, 이백희씨(사진 왼쪽부터).

가정에서 개인용컴퓨터(PC)를 이용해 녹내장을 손쉽게 검사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포스텍 산업경영공학과 박사과정 이백희(29)·석사과정 이지형(29)씨 연구팀(포스텍 유희천, 경희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강자헌 교수 공동지도)은 PC를 이용, 자신의 시야(視野)를 간단하게 검사하고 녹내장 진행 여부를 조기에 선별할 수 있는 'PC기반 녹내장 검사기'를 개발했다.

PC용 진단 프로그램과 탈부착식 차광장치 등 간단한 장비로 구성된 이 시스템은 시력을 검사하듯이 간편하게 시신경 손상여부를 검사할 수 있다.

기존의 전문 녹내장 진단장비에 비해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녹내장을 조기에 검사할 수 있다.

녹내장은 비가역적인 시신경 손상 질환으로, 치료방법이 없어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현재 녹내장 진단에 사용되는 시야진단 시스템들은 크고 무겁고 가격이 매우 비싸 안과전문병원 외에는 구입과 운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보건소와 같은 공공의료기관이나 노인복지시설 등에는 한정된 공간과 예산으로 인해 시야진단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효과적인 시선고정 유도 방법과 간단한 분석방법을 적용, 자신의 시야를 스스로 간편하게 검사할 수 있도록 하고 측정된 시야를 분석해 시신경 손상 정도를 평가함으로써 녹내장의 조기진단 및 진행 여부를 선별할 수 있는 발명이다.

연구팀은 특허등록과 함께 제품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백희씨는 "기존의 시야진단 시스템에 비해 매우 저렴하게 보급할 수 있어 노인복지시설이나 보건소 등에 설치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녹내장 조기진단·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시스템은 22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리는 '2011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최고상인 대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다.

특허청·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한국창의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에는 122개대학에서 2천360건의 발명품을 출품했다.

성민규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