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용민 사퇴전 박근혜 위원장 정계은퇴"
"김용민 사퇴전 박근혜 위원장 정계은퇴"
  • 이상민기자
  • 승인 2012년 04월 08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09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박용진 대변인 주장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김용민 후보 사퇴 전에 박근혜 위원장이 먼저 정계은퇴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8일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박 위원장은 문대성 후보의 논문표절을 감싸고자 하고, 하태경 후보의 친일막말 행위에 동의하는가"라며 "김용민 후보의 사퇴를 이야기하려면 문대성, 하태경 후보 사퇴를 먼저 발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민주통합당은 한 후보의 허물에 대해 당 대표가 나서 사과했고, 책임지겠다고 했다"며 "새누리당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이어 "오늘 이후 새누리당이 김용민 후보에게 후보직 사퇴를 이야기하려면 박근혜 위원장이 먼저 정계은퇴를 해야 하고, 막말 연기를 했던 당사자들의 정계은퇴가 먼저"라고 주장하며 "4월 11일은 8년 전 한 젊은이의 언행을 심판하는 날이 아니라 민간인 불법사찰을 자행하고 은폐하려는 천인공노할 정권 심판의 날, 재벌 특권 경제를 통해 민생경제를 망쳐온 대구·경북 특권세력에 대한 심판의 장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민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