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서장훈, 전격 은퇴 발표 "내년 시즌이 마지막"
서장훈, 전격 은퇴 발표 "내년 시즌이 마지막"
  • 승인 2012년 05월 21일 22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5월 22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장훈

'국보급 센터'로 명성을 떨친 서장훈(38·사진)이 다음 시즌을 마지막으로 유니폼을 벗는다.

2011-2012시즌이 끝난 뒤 FA(자유계약선수)로 풀린 서장훈은 21일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부산 KT와 계약을 체결한 뒤 한 시즌만 더 뛰고 나서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이혼문제 등으로 마음고생을 한 서장훈은 "정말 어려운 시간을 보냈는데 마지막으로 기회를 준 KT 구단과 전창진 감독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KT에서 뛰는 동안 마지막 불꽃을 태우겠다는 결의를 내비쳤다.

그는 "최악의 상황만 아니었다면 지난 시즌을 마치고 은퇴할 생각이었다"며 악몽과 같은 기억으로 물러나고 싶지 않았고 명예회복도 해야겠다는 마음에서 한 시즌을 더 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KT 선수로서의 각오에 대해서는 "최근 3년간 KT가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며 "KT만의 고유한 분위기에 방해가 되지 않고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또 그동안 받아온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KT에서 받는 연봉 1억원과 개인적으로 1억원을 보태어 총 2억원을 모교인 연세대에 기부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 중에 "그동안 힘든 일이 겹쳐서 마음이 복잡하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에 앞서 KT는 서장훈이 FA로 풀린 뒤 원소속팀인 창원 LG와의 재계약을 포기하자 유일하게 KBL에 영입의향서를 제출해 이번 계약을 성사시켰다. 연합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