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최대어' 장재석, 1순위로 KT 입단
'최대어' 장재석, 1순위로 KT 입단
  • 연합
  • 승인 2012년 10월 08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2년 10월 09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임동섭, 2순위로 서울行

프로농구 부산 KT가 2012-2013시즌 국내 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중앙대 센터 장재석(21·203㎝)을 지명했다.

KT는 8일 서울 강남구 르네상스 호텔에서 열린 드래프트 행사에서 1순위 지명권을 획득, 장재석을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원래 이날 1순위 지명권을 얻은 것은 서울 SK였으나 SK가 비시즌 기간에 KT로부터 포워드 박상오를 영입하면서 이번 신인 1라운드 지명권을 넘기기로 해 장재석은 SK에 지명되자마자 KT로 소속을 옮겼다.

경복고 출신 장재석은 2010년부터 대학농구리그에서 3년간 총 62경기에서 평균 16.5점, 9리바운드, 블록슛 2.7개를 기록해 일찌감치 전체 1순위 지명이 유력하다는 평을 들었다.

2순위 지명권을 얻은 서울 삼성은 중앙대 포워드 임동섭(22·195㎝), 3순위 창원 LG는 역시 중앙대 가드 유병훈(22·190㎝)을 각각 지명했다.

올해 대학리그 준우승팀 중앙대는 1~3순위 선수를 연달아 배출했다. 4순위 전주 KCC가 연세대 가드 박경상(22·181㎝)을 선발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