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쓰레기 분리수거·처리 엇박자
울릉군, 쓰레기 분리수거·처리 엇박자
  • 양병환ㆍ조준호기자
  • 승인 2013년 01월 16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3년 01월 17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입후 재활용 않고 불법 소각도 공공연…군 ‘그린 아일랜드 건설’ 무색
울릉군 쓰레기 매립장야외에서 소각처린된 쓰레기가 매립됐지만 계속적으로 연기가 피어올라 2차 화재위험 및 해양환경오염원인까지 내포하고 있다. 조준호기자

울릉군이 세계적인 관광 휴양섬과 탄소 제로섬 '그린 아일랜드' 건설을 내세우고 있지만 정작 쓰레기 재활용과 처리는 주먹구구식이어서 엇박자 행정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군은 지난해부터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분리수거함인 '크린하우스'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분리수거된 쓰레기는 매립장에서 고철류를 뺀 나머지 쓰레기 전량이 불태워지거나 매립되고 있다. 더욱이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마저 아깝게 불태워지는 경우가 빈번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주민들 사이에는 소각시설과 처리방식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드높다.

일각에서는 환경보호를 위해 자원재활용도를 높이려는 국가환경정책이 오히려 청정섬 울릉도에서는 공염불이라는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섬에서 수거한 가연성 쓰레기중 일부를 소각로에서 불태워 처리하지 않고 야외에서 불법 소각처리하는 사례도 많다.

울릉읍 사동리의 한 주민은 "쓰레기장 인근 마을은 해마다 파리와 악취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한번씩 고무타는 매캐한 냄새가 주택가에 진동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현재 하루 평균 16t정도의 쓰레기가 쏟아지지만 소각로 시설용량을 초과하기 때문에 부득이 일부를 야외에서 불태울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울릉군은 2008년 쓰레기 발생량 증가에 대비해 사업비 90억원을 들여 서면리와 남서리에 생활폐기물위생매립장을 갖추기로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예산을 확보않아 착공 4년이 지나도록 제자리걸음이어서 청정 섬의 이미지 실추에 군 행정이 크게 한몫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양병환ㆍ조준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