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광역권 철도망에 약목역 신설해야”
“대구광역권 철도망에 약목역 신설해야”
  • 박태정기자
  • 승인 2014년 09월 14일 22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9월 15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호 칠곡군의회 의회운영위원장
이재호 칠곡군의회 위원장

이재호 칠곡군의회 의회운영위원장이 대구광역권 철도망 정차역과 관련 약목역 신설을 주장해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이 의원은 낙후된 약목면 발전을 위해 기존 북삼역 신설 의견보다는 기존 철도역이 있는 약목이 더 지리적으로 적당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수년전 KTX김천구미역사도 지정되기 전까지 예전 약목역 인근 구미물류CY 부근이 타당하다는 주장이 이곳에서는 강하게 제기된 적이 있다.

결과적으로 반영되지 않은 아쉬운 전례도 다시 반추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 약목역신설은 북삼읍과 약목면의 상생과 함께 특히 예산집행의 효율성면에서도 타당하다는 것.

이 의원에 따르면 북삼역은 곡선이 많아 안전상 불가하다는 중앙부처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예산면에서도 북삼은 1천175억원, 약목역은 200억원으로 약목이 유리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현재 북삼역추진위원회가 조성돼 활동하고 있어 이 의원은 약목역추진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이며 다음 회기때 군정질문도 준비하고 있다.

이 의원은 지역구가 북삼·약목·기산인 관계로 정치적 부담을 갖고 있다.

하지만 평소 일하는 의회 확립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태도를 감안하면 약목역 신설 주장에 대해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이에 절충안으로 현재 예상지인 북삼오거리 근처에서 약목면 경계지역으로의 위치선정에 대한 이동중재안도 나오고 있지만 아직 큰 힘을 못받고 있다.

북삼읍은 인구가 2만6천명으로 3만명대 진입을 앞두고 있어 도시발전에 대한 수요도 높다.

약목면은 왜관읍과 연결돼 정체된 군정체성을 다시 살릴 수 있는 교두보라서 북삼과 약목에 힘겨루기가 아닌 서로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정차역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설득력 있다.

군민 A씨는 "해결방안으로는 교육문화복지회관에서 관계자 자유토론을 해 서로의 의견을 교환하고 절충안을 마련할 수 있는 지역사회에 자정능력이 발휘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태정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