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나라 대구·경북지역 또 공천잡음
한나라 대구·경북지역 또 공천잡음
  • 승인 2006년 04월 05일 16시 06분
  • 지면게재일 2006년 04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예천 등 '특정인 낙점'설 반발

한나라당 공천심사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영양, 예천지역을 중심으로 지역구 국회의원.운영위원장의 '내천논란'에 이어 특정인 내정설이 나돌면서 공천 신청자들의 반발이 확산되는 분위기이다.

한나라당 영양군수 공천을 신청한 이병서 한국체육개발 대표는 5일 "어제 한나라당 경북도당에서 면접을 봤는데 모 당직자가 '이미 다 확정됐는데 뭐하러 왔느냐' '들러리 서러 왔느냐'는 얘기를 했다"면서 "이런 공천을 지역민들이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면접 3일전부터 모씨가 공천을 내락받았다는 소문이 돌았다"면서 "이는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한나라당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한나라당이 후보공모에 앞서 지역발전을 위해선 행정경험과 최고경영자(CEO) 경력 등 인물 위주의 평가를 강조한 만큼 후보 공천의 잣대는 후보의 인물됨과 자질이 우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양뿐 아니라 예천군수, 대구 동구청장 후보자 공천에서도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 경북도당 공천심사위가 김수남 현 예천군수를 한나라당 후보로 사실상 내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오창근 전 예천경찰서장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오 후보는 "임기를 2년여나 남겨두고 공직을 사퇴했는데, 사전 내정설 등이 나돌고 있다"며 "공정한 공천이 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구 동구청장 공천의 경우 최근 대구시당 공심위가 후보 '추가 공모' 방침을 정하자 기존 신청자들이 반발하는 양상이다.

기존 신청자들은 "이미 공천심청을 한 후보들에 대해 심사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 공모를 하는 것은 중앙당의 지침에도 어긋나는 절차상 하자가 있는 문제로 필요할 경우 법적 문제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경북도당과 대구시당은 최근 공천심사위를 열고 기초단체장 공천대상자 윤곽을 ㅁ확정했으나, 일부 지역 낙천대상자들의 반발로 공개적 발표를 미루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지역 정가에선 이와 관련, 대구.경북이 한나라당의 '텃밭'이지만 '눈가리고 내사람심기'식 공천은 결국 한나라당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도 내놓고 있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