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밑줄 쫙-‘숨막힐듯한 절규의 순간’
밑줄 쫙-‘숨막힐듯한 절규의 순간’
  • 경북일보
  • 승인 2002년 02월 1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02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크는 ‘자연의 절규’를 그릴 생각이 없었다. 그 대신 인물이 귀를 틀어막고 무언의 비명을 지르고 있을 뿐이다.
극심한 공포 탓인지 얼굴 모양도 두 개의 점과 같은 동공, 콧구멍 두개, 딱 벌린 입으로만 표현되어 있다. 원시성과 현대성을 동시에 호소하는 이 표정에는 무성영화의 과장과 고대 그리스 연극의 가면에 깃든 슬픔이 녹아 있다.
(‘명화는 왜 유명할까?’ 169쪽)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