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커스- 포항공대 이정림·최상일 교수 이달말 정년 퇴임
포커스- 포항공대 이정림·최상일 교수 이달말 정년 퇴임
  • 곽성일기자
  • 승인 2002년 02월 1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02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학 체계 정립·명문대 도약 견인
포항공대 개교 공신이자 세계적인 과학자들로서 국내 기초과학의 체계를 정립한 이정림(수학과·70)·최상일(물리학과·70) 교수가 이달 말 정년을 맞아 강단을 떠난다.
이정림 교수는 서울대에서 학사(54년), 미국 버지나대에서 석·박사(59년) 학위를 받은 후 미시간대에서 27년간 교수로 재직하다 87년 포항공대 개교시 수학과 주임교수로 부임했다.
이 교수는 타 학과 교수들과 공동으로 무인자동차(ALV)를 연구·개발함으로써 수학을 공학분야에 구체적이고 성공적으로 응용한 사례를 남겼다.
최상일 교수는 서울대에서 학사(53년), 미국 브라운대에서 박사(61년) 학위를 받은 후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28년간 교수로 재직하다 89년 물리학과 주임교수로 부임했다.
최 교수는 특히 대학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 99년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교육개발센터를 설립, 대학교육 방법을 전문적·체계적으로 연구, 개발하는데 앞장섰다.
이들 교수들의 각별한 노력으로 포항공대가 짧은 기간에 국제적인 명성을 지닌 명문 이공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었고 국가 과학기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곽성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