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기간행물 개정안’ 언론자유 위축”
“‘정기간행물 개정안’ 언론자유 위축”
  • 김좌열기자
  • 승인 2002년 02월 1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02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방송편집인協 “정부통제 아래 두려는 속셈”
여야 개혁파 의원 27명이 국회에 제출한 ‘정기 간행물법 개정안’을 놓고 정치권과 시민단체, 언론계 등에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은 “어떤 형태든 타율에 의해 강제되는 언론개혁에는 반대한다”고 밝혔고, 자민련 정진석 대변인은 “정간법은 언론자유 신장에 목적이 있는데 언론사에 제한을 두는 것은 도리어 언론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민주당 이낙연 대변인은 “정간법 개정에 대해 당에서 공식논의한 적은 없다”며 입장표명을 유보했다.
한편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고학용)는 14일 성명을 내고 “신문경영 및 편집전반을 정부통제 하에 두려는 독소조항을 담고 있다”면서 개정안의 국회상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좌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