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확고한 동맹관계 재확인 천명
확고한 동맹관계 재확인 천명
  • 경북일보
  • 승인 2002년 02월 1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02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안정과 평화 지속 여부를 결정짓는 중대고비가 될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간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측 외교당국간 막후 조율작업이 막바지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 양국은 최성홍(崔成泓) 외교통상부 장관과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간 전화 통화 등 다각적인 외교채널을 통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문제 등 이번 회담의 의제에 대해 대략적인 조율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상은 20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통해 현안을 논의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동맹관계 재확인 = 김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확고한 한미 동맹관계의 재확인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대내외에 천명하게 될 것이라는 게 외교당국자들의 설명이다.
두 정상은 양국의 전통적인 동맹관계가 지난해 9·11 미국 테러사건 이후 대(對)테러협력 등 범세계적인 문제에까지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글로벌 파트너십(GlobalPartnership)’을 지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지키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임을 거듭 강조함으로써 부시 대통령의 이해와 동의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대량살상무기 공통인식 = 특히 부시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북한의 WMD확산 위협에 대처해 나가기 위한 한미 양국간 공동노력 의지를 확인하는 장으로 활용하는 데 주안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김 대통령은 WMD 문제가 미국측의 최대관심사라는 점을 감안, 조속한 해결 필요성에 공감하는 방식으로 부시 대통령의 문제제기에 호응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WMD 및 미사일 문제가 반드시 대화로 해결돼야 한다는 점도 부시 대통령에게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당국자는 14일 “북한의 WMD 및 미사일 확산 위협에 대해양국 지도자간 공통인식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러한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위해 북한과의 대화재개를 양국 정상차원에서 강력히 촉구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의 햇볕정책 지지 = 부시 대통령은 우리의 대북 포용정책, 즉 햇볕정책에 대한 확고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고 대북 대화재개 의지를 거듭 표명할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들은 말하고 있다. 한 당국자는 “부시 대통령이 분단의 현장, 냉전의 마지막 잔재가 남아 있는 한반도에 와서 북한과의 대화의지를 표명하게 될 경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