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방송등급제 적극 홍보 나서야
방송등급제 적극 홍보 나서야
  • 김긍연·미디어포럼사무국장
  • 승인 2002년 05월 11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05월 1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바로보기
어린이나 청소년을 방송의 유해성으로부터 보호하고 부모에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방송등급제가 홍보부족으로 유명무실해지고 있다. 시청자 단체와 방송위원회가 강력히 시행을 주장해온 드라마 등급제가 지난 1일부터 시행되었다. 이는 드라마가 시작될 때마다 등급을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한다는 것으로 모든 연령대, 7세이상, 12세이상, 15세이상, 19세이상으로 나뉜다. 하지만 KBS, MBC, SBS 어느 곳에서도 자막을 보내지 않는다. 왜냐하면 방송사측에서는 아직은 시기 상조라면서 버티기를 계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등급표시를 안 해도 오는 10월31일까지 벌칙은 적용하지 않는다.
방송사측은 사전제작이나 작품이 축척되지 못하는 한국의 제작현실에 비추어 시기상조라는 주장이다. 당일치기에 급급한 우리 현실에서는 무리라는 것이 제작자의 변명이다. 시행할려면 제작 풍토부터 현실화시키거나 바꿔야지 밀어붙치기 식은 부작용만 낳는다는 것이다.
또 방송사측에서 자율적으로 규정할 등급의 가이드 라인에 모호해서 혼선을 가져올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1월 애니메이션, 외국드라마, 영화, 뮤직 비디오등 4개 장르만 한정하여 등급제를 실시했다. 하지만 방송사마다 기준이 모호해서 혼선을 가져온 적이 있다. 아직도 방송사나 학계, 시청자 단체등에서 문제점과 효과에 대해서 끊임없는 논쟁이 있다.
일부 시청자단체에서는 선정성과 폭력성이 가장 많이 노출되는 오락프로그램이 제외되었다는데 매우 불만을 갖는다. 특히 오락프로 진행자의 말투와 행동, 내용은 매우 저급하고 선정성을 상당히 노출시킨다는 것이다.
먼저 시행을 한 영화같은 경우에는 등급제의 효과가 미미했다는 조사가 있었다. 이유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시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등급제에 유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방송사 제작현장은 현장대로 방송위원회나 시민단체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의 보호에 있는 만큼 제도가 조속히 보완 시행되어야 한다. 더욱이 이런 제도가 실질적으로 실행할 시청자가 모른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방송사는 자사 의견을 대변하기보다는 보다 공익적인 시각으로 조기에 수용하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야 할 것이다.

김긍연·미디어포럼사무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