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역별 석차 정시모집 당락 좌우
영역별 석차 정시모집 당락 좌우
  • 경북일보
  • 승인 2002년 12월 03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2월 0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점 기준’지원전략 큰 낭패 볼 수도 지원대학 점수 누가분포표 잘 살펴야
2일 수능성적 발표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5개 영역 총점 누가분포표는 공개되지 않고 영역별 점수 누가분포표만 공개되므로 수험생들은 이를 잘 활용해야 한다.
총점만을 기준으로 지원 전략을 세우면 수능 1~2점차 승부에서 큰 낭패를 볼 수 있기 있기 때문이다.
특히 주요대학의 경우 수능 성적의 일부만 반영하거나 특정 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대학이 많아져 영역별 석차가 당락의 관건이 된다.
이 때문에 수능 5개 영역에서 전체 수험생들의 점수 분포가 어떤 지를 보여주고 해당 영역에서 자신의 위치가 어느 정도 인지를 알려주는 영역별 점수 누가분포표는 매우 중요하다.
영역별 점수 누가분포표를 볼 때에는 원점수보다 변환표준점수를 활용하는 대학이 많으므로 이를 잘 살펴야 한다.
언어와 수리영역은 물론 가장 하락폭이 큰 사회탐구 영역에서 좋은 성적을 얻은 학생이 유리한 것은 기본이며 어느 대학, 어느 학과가 어느 영역 점수를 얼마만큼 반영하는가를 꼼꼼히 따져 지원 전략을 세워야 한다.
올 정시모집에서는 서울대, 고려대, 서강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 67개 대학이 수능 5개 영역 중 3~4개 영역 성적만 반영해 총점이 낮아도 영역별 점수가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서울대의 경우 1단계 전형에서 법대, 인문대 등은 언어, 수리, 사회탐구, 외국어, 제2외국어 영역 등의 점수만 반영, 만점이 372점이 된다.
사회대와 경영대는 언어, 수리, 사탐, 외국어를 반영해 352점이며, 자연계열 전학과·학부는 언어, 수리, 과탐, 외국어 영역 성적만 반영해 만점이 352점이다.
고려대는 인문계열은 과탐을 제외한 4개 영역을, 자연계는 사탐을 제외한 4개영역을 반영한다.
서강대는 1단계에서 인문계는 과탐 제외, 자연계는 사탐 제외이고, 2단계에서는인문계는 언어, 사탐, 외국어만, 자연계는 수리, 과탐, 외국어만 반영한 뒤 3단계에서 다시 인문, 자연 계열별로 4개 영역 점수만 반영한다.
이화여대는 1, 2단계에서 인문계는 과탐을, 자연계는 사탐을 각각 제외하고 한양대는 ‘가’군 모집의 경우 인문계 전체가 과탐을 반영하지 않고 자연계는 언어와사탐 점수를 반영하지 않는다.
연세대, 고려대 등 가중치를 부여하는 대학도 49개 대학으로 늘어나 총점이 낮더라도 자신이 원하는 대학의 학과가 어떤 영역에서 가중치를 주는지 살펴보는 것도합격의 열쇠가 될 수 있다.
연세대는 전영역 성적을 반영하되 인문계는 사탐과 외국어영역에 각각 50%의 가중치를 부여하고, 자연계는 수리와 과탐에 50%씩 가중치를 부여한다.
이 경우 인문계는 사탐 만점이 72점이 아닌 108점, 외국어 만점이 80점이 아닌120점이 돼 5개 영역 총점 만점은 476점이며, 자연계도 수리 만점이 120점, 과탐만점이 108점이 돼 역시 476점 만점이다.
포항공대도 전학과에서 수리와 과탐에 50%의 가중치를 각각 둬 476점 만점이다.
고려대는 4개 영역의 성적만 반영하는 가운데 인문계는 수리와 외국어에 가중치를 두고, 자연계는 수리와 과탐에 가중치를 둬 만점이 500점이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