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시범지역 청도 주민·요양기관 설문
경북 시범지역 청도 주민·요양기관 설문
  • 양승복기자
  • 승인 2002년 12월 1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2월 1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79.5·요양기관 90%가 적극 동참‘정착 단계’
환자 알 권리 신장…진료비 상세내역 요구 높아져
국민건강보험공단 대구지역본부는 전문여론조사기관인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청도군민 234명과 40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전화면접과 직접방문을 통해 진료비영수증 주고받기 운동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시범지역 주민의 79.5%, 요양기관의 90%가 이 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수증 주고받기 운동에 대한 인식
이 운동이 시작되기전 진료비영수증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매번 받았다’가 18.4%에 불과했으며 ‘가끔 받았다’가 23.5%, ‘거의 또는 전혀 받지 않았다’가 58.1%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운동이 추진된 후 앞으로 영수증 발급요구 의향에 대해 ‘반드시 요구하겠다’가 52.1%, ‘가급적 요구하겠다’가 27.4%로 응답자의 80%가 앞으로 진료비영수증을 반드시 받겠다고 응답했다.
△요양기관 진료비영수증 발급에 대한 인식
요양기관 대부분이 진료비영수증 즉시발급 전산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으나 영수증을 발급하는 기관을 35%에 지나지 않았으나 이 운동후 요양기관의 90%가 영수증 발급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운동전 ‘상시발급’한 요양기관은 4.5%에 지나지 않았고 ‘요구시 발급’이 88.1%에 달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상시발급하겠다’가 82.5%, ‘가급적 발급하겠다’ 5%로 요양기관의 90%가 영수증 발급에 긍정적이었다.
△환자의 알권리 신장을 위한 상세진료비 발급요구 높아
요양기관에서 요양급여를 할 경우 진료비영수증을 발급해야 한다는 의무규정에 ‘알고 있다’가 46.2%, ‘모르고 있다’ 53.8%로 나타나 상당수 주민이 의무규정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진료비의 상세내역이 기재된 진료비영수증에 대한 중요도’가 10점 만점에 8.1점으로 나타나 구체적인 진료비내역의 영수증 요구가 매우 커 주민의 알권리를 보다 충족시키는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수증보관함 보급이 주민 참여의식 토대마련
이 운동에 대한 주민들의 인지도는 ‘잘 알고 있다’가 41%, 어느 정도 알고있다’가 26.9%로 지역주민의 67.9%가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수증을 주로 보관했던 장소로는 ‘가계부 등 별도로 보관했다’가 32.9%, ‘아무데나 보관’이 13.7%, ‘주로 버렸다’가 24.4%, ‘받은 적이 없다’가 29%로 나타나 배관함 배부전에는 주민의 67.1%가 영수증 보관에 대한 관심이 저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시범사업 전후 요양기관의 변화
요양기관의 52.5%가 시범사업 전보다 ‘영수증 발급요청이 많이 혹은 조금 늘었다’고 응답, 실제로 이 운동이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그전과 차이가 없다’는 응답도 42.5%에 달해 지속적인 운동 전개가 요구되고 있다.
△건강보험재정의 투명성 제고, 대국민 신뢰회복 기대
이 운동은 건강보험제도의 투명성 제고는 물론 의료공급자와 소비자간의 신뢰형성에 주민의 72.6%가 큰 도움이 된다는 응답을 해 이 운동이 보험재정 투명성 확보와 신뢰형성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정당한 운동이라는 것을 뒷받침했다.


양승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