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학제개편’장기검토 과제 尹부총리, 5·5·3 방안 여론 수렴키로
‘학제개편’장기검토 과제 尹부총리, 5·5·3 방안 여론 수렴키로
  • 경북일보
  • 승인 2003년 03월 1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03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덕홍(尹德弘) 부총리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은17일 현행 6(초등)·3(중학)·3(고교)·4(대학) 학제의 개편에 대해 장기적으로 검토할 시기가 됐다고 밝혔다.
윤 부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6·3·3·4 학제가 50년동안 유지돼 왔기 때문에 이제 학제에 대해 앞으로 20년, 30년을 내다보고 장기적으로 연구, 검토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학제개편과 서울대 의대·법대 전문대학원제 전환, 교사다면평가제 도입 등 50∼60가지 교육과제에 대한 생각이 있다”며 “앞으로 대통령 직속 교육혁신기구가 설치되면 이런 생각을 모두 혁신기구에 넣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부총리는 앞서 이날짜 한 신문과 인터뷰에서 “6·3·3·4 학제를 5(초등)·5(중등)·3(대학)제로 개편하는 방안에 대한 여론을 수렴할 계획”이라며 “대학 학부를 3년으로 줄이는 대신 전문대학원제를 강화해 학업이나 특정 직종에 관심있는 학생들을 전문대학원으로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5·5·3 학제는 아이디어 차원에서얘기한 것이지 숫자가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