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만권교육위원 사퇴 요구 전교조대구지부
박만권교육위원 사퇴 요구 전교조대구지부
  • 류상현기자
  • 승인 2003년 03월 1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03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17일 성명을 발표하고 박만권 교육위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전교조는 이날 “지난 2001년 교육감 선거에 입후보했던 김모씨는 유권자에게 뇌물을 주려한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확정판결 받아 교육위원 자격을 상실한 데 비해 박위원은 유권자에게 현금을 준 혐의인데도 검찰은 벌금 150만원으로 약식기소해 벌금형 이상을 받지 않도록 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전교조는 이날 박위원의 교육위원 사퇴와 함께 이 기소와 판결을 내린 검사와 판사의 문책을 요구하는 교사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박위원은 지난 해 6월 대구시 교육위원선거 당시 모 학교를 방문, 자신이 당선될 수 있도록 지지를 부탁한 뒤 현금 100만원을 전달하다 거절당하는 등 2차례에 걸쳐 유권자들에게 현금 200만원을 제공하려한 혐의로 지난 해 8월 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검찰에 고발됐다.

류상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