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승엽, 몸만들기 본격 시작
이승엽, 몸만들기 본격 시작
  • 경북일보
  • 승인 2004년 02월 01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2월 01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언킹' 이승엽(28·롯데 마린스)이 일본열도 정복을 위한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들어갔다.
팀 동료들에게 '승짱'이라는 애칭으로 통하는 이승엽은 1일부터 약 한 달 동안일본 규슈 가고시마 가모이케구장에서 열리는 구단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실전에 대비한 맹훈련에 돌입했다.
처음 롯데 유니폼을 입고 훈련에 나선 이승엽은 주전 1루수 경쟁자인 후쿠우라가즈야(29), 외국인 선수 유망주인 내야수 매트 프랑코(35), 주장이자 주전 유격수인 코사카 마코토(31) 등과 같은 조에 편성돼 짜여진 순서대로 훈련에 나섰다.
오전 10시 30분부터 러닝과 가벼운 몸풀기, 수비 연습 등을 소화한 이승엽은 오후 2시까지 그라운드와 실내연습장에서 각각 타격머신으로 배팅연습을 했고 보비 밸런타임 감독이 직접 참가한 가운데 펑고(야수들의 수비연습을 위해 코치들이 타구를만들어 주는 것)를 받기도 했다.
"첫날인만큼 풀스윙보다는 60-70%만 힘을 실어 짧게 끊어치는데 주력했다"는 이승엽은 그라운드에서 실시한 연습타격에서 타구 30개 가운데 하나를 오른쪽 펜스 위로 훌쩍 넘겨 지켜보던 팬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했다.
특히 이승엽은 같은 팀 후쿠우라 가즈야(29)는 물론 프랑코까지 가세한 치열한주전 1루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번 스프링캠프를 통해 보비 밸런타인 감독에게 강력한 인상을 줘야만하는 처지이다.
후쿠우라는 3년 연속 3할 타율을 올려 밸런타인 감독으로부터 일찌감치 인정을받은데다, 용병 내야수 프랑코마저 1루 수비가 가능해 1루는 팀내에서 가장 치열한포지션이 됐다.
밸런타인 감독도 최근 "특별 대우없이 모두 동등한 조건에서 캠프가 시작된다"면서 "주전 라인업은 스프링캠프를 거친 뒤 확정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승엽도 입버릇처럼 "스프링캠프에서는 수도승처럼 야구에만 전념할 것"이라고말해 본인도 이번 전지훈련이 올시즌 농사의 작황을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승엽에게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일본 투수들에 대한 공략법을 하루빨리 체득하는 것.
일본 스트라이크존은 국내보다 세로폭이 좁은 대신 가로폭이 넓기 때문에 여기에 적응하는 것도 큰 숙제인데다 한국 투수보다 잘 구사하는 일본 투수들의 유인구공략법도 깨우쳐야한다.
지난달 31일 마지막 개인훈련을 소화한 이승엽은 에노키 배팅볼 투수의 볼을 받아치다가 커브를 10개 던져달라고 특별주문해 배팅을 시도했으나 마음 먹은 대로 되지않는다는 듯 고개를 갸웃거려 일본 투수의 변화구 공략이 쉽지 않음을 드러냈다.
또 한국에서 좀처럼 대구를 벗어난 적이 없는 이승엽은 낯선 땅에서 겪는 외로움, 의사소통의 곤란함, 2월 중순 번지는 가고시마의 꽃가루 앨러지 등 수많은 역경들과도 맞서 싸워야한다.
하지만 최근 개인훈련을 하면서 낮에는 몸을 단련하고 밤에는 비디오로 투구 분석을 했던 이승엽은 다부지게 마음을 먹고 있어 뛰어난 적응력을 발휘, 당장 오는 28일 열리는 요미우리와의 첫 시범경기부터 좋은 활약을 펼친다는 각오다.
이승엽은 "팀에 아직 적응이 되지 않아 정신없이 하루가 지나갔다"며 "열심히해서 국내팬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